반대루 방송국의 MC ‘머이리 헷갈리나’

  • 확대
  • 축소


“까르까르 깔깔깔, 드디어 방송국에서 나를 알아봤다고~!”
머이리 헷갈리나가 방송국 퀴즈프로그램 사회자로 출연하게 됐다.
프로그램의 이름은 ‘도전! 골라볼래!’ 유명인사 100명이 출연해서 다양한 퀴즈를 맞히는 프로그램이었다.
“뭐? 상금이 무려 황금 100톤?”
썰렁홈즈도 다무러와 함께 출연해서 문제 풀이에 도전했다.




미션1 소리의 주인공은 누구?

“첫 번째 문제 나갑니다. 다음에 등장하는 곤충 중에서 날개를 서로 비벼서 소리를 내는 곤충은 무엇일까요?”
첫 번째 문제부터 심상치 않았다. 세 마리 곤충이 등장했고, 실제로 곤충들이 이리저리 뛰어 다녔다. 곤충을 끔찍하게 무서워하는 썰렁홈즈가 문제를 잘 맞힐 수 있을까?



미션2 일곱 색깔 무지개 순서는?

“하하하하, 50명이 떨어졌군요. 그럼 두 번째 문제! 이번에는 아름다운 무지개 문제입니다.”
비가 온 뒤에 맑은 하늘을 보면 무지개가 생긴다. 무지개는 빛이 물방울 입자에 굴절되면서 일어나는 현상이다.
“둥근 무지개에서 빨간색이 아래일까요? 위일까요? 직접 그려 보세용!”



미션3 거울에 비친 물체는 몇 개?

“세 번째 문제를 내겠습니다. 엄청나게 헷갈렸는지 이제 열 명 밖에 안 남았군요. 홍홍홍.”
간단한 거울 문제다. 거울은 빛을 반사하는 성질이 있다. 물체를 마주보는 거울 사이에 놓으면 물체가 무한대로 보인다. 양쪽 거울이 계속 반사하기 때문이다.
“거울 두 개를 60도로 붙여놓고 물체를 거울 앞 쪽에 놓으면 거울에는 물체가 몇 개 나타날까요?”



미션4 소금쟁이를 물에 빠뜨리려면?

“오호호호! 드디어 두 명만 남았군요. 썰렁홈즈가 마지막에 남아 우승자가 될지 정말 궁금하네요. 그럼 마지막 문제 나갑니다~!”
물위에 떠서 걸어 다니는 신기한 곤충이 있다. 노린재목에 속한 소금쟁이가 바로 그 주인공이다. 그런데 이 소금쟁이를 물에 빠뜨릴 수 있는 과학적인 방법이 있다. 어떤 방법일까?

도전! 골라볼래의 진정한 우승자

“네~, 대단합니다. 최종 우승자는 바로 썰렁홈즈~!”
썰렁홈즈가 퍼즐을 맞히거나 사건을 해결하기는 했지만 이렇게 퀴즈 대회에서 우승을 한 적은 처음이었다.
“정…, 정말 제가 우승한 거예요? 그럼 황금 100톤?”
너무 무거운 황금을 들고 갈 수 없어 택배로 받았다. 썰렁홈즈가 두근거리며 황금 상자를 풀었다. 그런데 이게 웬일? 상자에는 100톤짜리 돌과 편지가 들어 있었다.
‘홍홍홍. 썰렁홈즈~, 황금은 나 머이리 헷갈리나가 출연료로 가져갈게용~.’

글 : 김원섭 편집장
번역 : 김석
어린이과학동아 2013년 17호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