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지리 마란드러’ 여름방학숙제 대작전

  • 확대
  • 축소


“으헤헤헤, 홈즈 삼촌~, 나 또 왔어!”
벌써 방학이 끝나가고 있는 건가. 일 년에 딱 두 번 방학이 끝날 때쯤이면 썰렁홈즈를 찾아오는 달갑지 않은 손님이 있다. 다름 아닌 썰렁홈즈의 조카 ‘지지리 마란드러’.
분명 방학숙제를 해결하려고 썰렁홈즈를 찾아왔을 것이다. 이번 숙제는 과연 무엇일까? 이제는 썰렁홈즈도 슬슬 궁금해지기 시작했다.




미션1 도와줘요~, 지구사랑탐사대

“주제 탐구? 이번에는 생태탐사를 해야 한다고?”
지지리 마란드러의 이번 방학숙제는 주제 탐구였다. 마란드러는 이 중에서도 생태탐사와 관련된 내용으로 숙제를 하기로 했다.
“그래! 생태탐사라면 역시 지구사랑탐사대 아니겠어?”



미션2 누가 수원청개구리일까?

“안녕하세요. 저는 탐사대장 장 박사입니다. 먼저 수원청개구리부터 찾아볼까요?”
지구사랑탐사대는 ‘어린이과학동아’ 시민생태탐사대로, 멸종위기종인 수원청개구리 분포조사로 서식 특성을 밝혀낸 것으로 유명하다. 지지리 마란드러는 먼저 수원청개구리의 노랫소리를 알아보기로 했다.



미션3 꿀벌 미로를 탈출하라!

“두 번째 탐사는 꿀벌 탐사입니다.”
꿀벌이 사라지고 있다는 소식은 이제 누구나 아는 사실이 되었다. 꿀벌이 사라지면 식물이 수분을 할 수 없게 되고 식량까지도 문제가 생긴다. 지구사랑탐사대는 사라져 가는 꿀벌을 되살리기 위해서 꿀벌 탐사도 하고 있다.
“어? 장 박사님이 또 어디 가셨지?”



미션4 어떤 매미의 소리일까?

“이번에는 매미를 찾아볼까요?”
지구사랑탐사대에서는 여름에 잠을 못자도록 시끄럽게 울어대는 매미도 찾아서 연구한다. 지금 나무에서 시끄럽게 울고 있는 매미들은 어떤 매미일까?
“찌르르르르르르~, 맴맴맴맴매~, 쓰름~쓰름~.”

지지리 마란드러의 지구사랑탐사대

“우와~, 정말 재미있어요!”
지지리 마란드러는 방학숙제를 해결하면서 ‘지구사랑탐사대’ 활동에 푹 빠져버렸다.
“이제는 수원청개구리 탐사도 하고 매미 탐사, 귀뚜라미 탐사까지 다 할 거야!”
썰렁홈즈는 맨날 말썽만 부리던 지지리 마란드러가 이제 철이 든다고 생각했다. 하지만 정말 그럴까. 지금 지지리 마란드러는 벌과의 전쟁을 선포 중이다.
“그러게 관찰만 하랬잖아!”

글 : 김원섭 편집장
그림 : 김석
어린이과학동아 2013년 16호


위로